장마 끝엔 폭염…시원한 다이어트 비법은?
상태바
장마 끝엔 폭염…시원한 다이어트 비법은?
  • 현정석 기자
  • 승인 2020.08.2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콘텐츠미디어 현정석 기자] 길고 긴 장마가 지나가고, 다시 폭염의 계절이 왔다. 코로나 19로 인해 마스크도 필수로 착용해야 하는 상황이다보니, 다이어트 중이라면 더욱 고난의 시기인 셈이다.

이 시기, 슬기롭고 시원하게 체중관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365mc 강남본점 손보드리 대표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알아봤다.

◆바나나·블루베리로 웰빙 아이스크림 만들기

덥고 습한 여름철의 단짝친구 중 하나는 시원하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이다. 고열량 간식인 탓에 다이어트 중이라면 피해야 하는 식품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즐길 수 있는 방법은 있다. 냉동바나나, 블루베리 등을 활용한 수제 아이스크림로 더위를 식히는 법을 권한다.

손보드리 대표원장은 “시원한 아이스크림은 당기는데, 다이어트까지 하고 싶다면 집에서 간단한 아이스크림을 만들어보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냉동 바나나, 블루베리, 단호박 등을 우유와 함께 믹서기로 간 뒤 기호에 맞게 견과류, 코코아파우더, 카카오닙스 등을 첨가하면 훌륭한 유기농 아이스크림이 된다”고 조언했다.

◆피부·근육 손상 없이 지방만 제거 ‘냉동지방파괴술’

여름철엔 고온 다습하 날씨로 인해 다이어트 의지가 쉽게 꺾이기 마련이다. 더위와 갈증으로 운동도 귀찮아지고, 다이어트 자체를 고단하게 느낀다. 이럴 경우 혼자 자책하지 말고 전문가와 함께 ‘시원한’ 체중관리에 나서보자.

여름철 도전해볼 만한 비만시술 중 하나는 바로 ‘냉동지방파괴술’이다. 이는 지방조직이 다른 조직에 비해 낮은 온도에 취약한 특징을 활용했다. 허벅지·복부·팔뚝 등 부분비만으로 사이즈 감소를 원하는 신체 부위만 타깃으로 ‘쿨하게’ 식혀준다. 이때 지방층을 영하 9도 상태로 만들면 지방세포만 선택적으로 줄일 수 있다.

다만, 무조건적으로 저온만 유지한다고 지방을 파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온도차를 이용해 제작해 시중에 판매된 바 있는 다이어트 패치, 다이어트 조끼 등은 체형개선에 효과가 없다. 지방세포가 파괴되기 위해 도달해야 하는 온도 수준까지는 만들지 못하는게 대부분의 다이어트 장비이기 때문.

손 대표원장은 “지방세포는 저온에 노출되면 얼음 같은 결정으로 변한다”며 “삼겹살을 구워먹은 뒤 철판이 식으면 지방질이 굳는 것을 떠올리면 쉽다”고 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지방층에 미세한 염증이 발생하고, 혈액 순환이 더뎌져 공급되는 혈액이 줄면서 지방세포가 파괴된다”며 “냉각 에너지로 파괴된 지방세포는 소변이나 땀을 통해 체외로 배출된다”고 덧붙였다.

◆영하 130도에서 지방 제거 ‘극저온활성화 치료’

전신의 지방을 시원하게 날리는 또 다른 여름철 쿨링 시술법도 있다. 바로 ‘극저온활성화 치료’가 그 주인공이다. 이는 영하 약 130도 이하 극저온 온도에서 체온을 3분간 의도적으로 낮춰 신진대사를 활성화시키고 신체 자가치유 능력을 높여 다이어트에 지친 몸을 달래줄 수 있다. 헐리우드 유명 셀럽, 스포츠 스타들의 건강 및 체형 관리 비법으로 꼽히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인간의 신체는 체온이 낮아질 경우 항상성 유지를 위해 열을 보충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체내 갈색지방이 하얀 지방을 태워 열을 발생시키고, 이 과정에서 다량의 칼로리가 소모된다.

손 대표원장은 “극저온활성화치료는 극저온에서 체온을 의도적으로 낮춰 칼로리 소모를 일으키기 때문에 지방 분해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저체온에서 정상 체온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신진대사량이 증가하고 혈액순환이 활성화돼 면역 체계 개선과 운동능력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임산부이거나, 수축기 혈압이 170 이상인 고혈압 환자 또는 이완기 혈압이 60 이하인 저혈압 환자, 그 외 약물치료를 받고 있는 사람에겐 권장되지 않는다.

손 대표원장은 “여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노출이 늘며 다이어트 의지는 높아지지만, 특유의 덥고 습한 기후에 정작 실천력은 꺾이기 쉬운 시기”라며 “건강하고 시원한 방법을 적절히 활용하면서 체중관리 의지를 이어가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