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와 형설, '외국인을 위한 KBS 한국어' 시리즈 발간
상태바
KBS와 형설, '외국인을 위한 KBS 한국어' 시리즈 발간
  • 정선 기자
  • 승인 2020.03.2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표준한국어 5권, 표준한국어 활용연습 5권, 실용한국어 3권
왼쪽부터 표준한국어 5권, 표준한국어 활용연습 5권, 실용한국어 3권

[탑콘텐츠미디어 정선기자] KBS와 형설이엠제이는 ‘외국인을 위한 KBS한국어(이하 KBS한국어)’ 도서 시리즈를 발간했다.

KBS 한국어진흥원과 형설은 한국어 관련 전문 도서와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KBS한국어 시리즈’는 KBS가 주최·주관하는 외국인 대상의 민간자격 시험인 KBSKLT(KBS Korean Language Test for Foreigners, 이하 KBSKLT)를 준비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표준한국어(5권), 표준한국어 활용연습(5권), 실용한국어(3권)으로 돼있다.

KBS한국어 시리즈는 실제 한국어 활용이 가능하도록 단계별로 구성됐고, TOPIK, EPS-TOPIK 등 외국인 유학생과 국내 취업 희망 외국인이 한국어 관련 시험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추후 KBSKLT 홈페이지에서 KBS한국어 시리즈를 중심으로 기획된 다양한 언어별 교육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KBS한국어진흥원 박현우 원장은 “한국어는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아 나라별 한국어 교육 기관과 대학교 전공학과로 확대되고 있고, 해외에서도 실제 한국어를 사용하는 외국인과 만나는 것이 어렵지 않다. 이제 외국인에게 우리말과 우리글은 배우고자 하는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며 “이에 KBS한국어진흥원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세계 보급을 위해 이전보다 체계적이고 쉽게 배울 수 있는 한국어 교육에 앞장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KBS한국어를 통해 외국인이 한국을 더 잘 이해하고 경험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형설 장진혁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대한 수요는 급속도로 늘고 있다. 유튜브 등에도 한국 관련 콘텐츠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현상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이런 추세에 맞춰 한국어 교육은 한국문화를 더욱더 널리 알리고 보급하는데 우선순위가 되어야 함은 자명하다. 특히 외국인이 한국과 한국문화를 배우고 익히는데 한국어 학습은 필수며, 그에 맞는 맞춤 교육 프로그램과 도서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제 KBS와 함께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제대로 알릴 수 있고 전 세계인이 배우고 즐기는 선도 콘텐츠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