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의 정수기 콩팥을 지키자
상태바
우리 몸의 정수기 콩팥을 지키자
  •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3.12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겁게 먹고 금연해야 하며 적당한 운동으로 살도 빼야 한다.
싱겁게 먹고 금연해야 하며 적당한 운동으로 살도 빼야 한다.

[탑콘텐츠미디어] 3월 12일이 무슨 날인지 아시나요? 바로‘세계 콩팥의 날’ (World Kidney Day, WKD) 입니다. 세계 콩팥의 날은 매년 3월 2째주 목요일로 콩팥(신장) 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고, 다양한 콩팥질환과 콩팥병의 합병증을 막는 것을 목적으로 지정된 날입니다. 오늘은 세계 콩팥의 날을 맞이해 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의 조언을 얻어 우리 몸의 정수기 역할을 하는 콩팥 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콩 모양에 팥 색을 띤다 해서 붙여진 이름인 ‘콩팥’은 신장이라고도 불리는 기관으로 아래쪽 배의 등쪽으로 두 개가 위치해 있습니다. 콩팥은 우리 몸의 정수기로 불릴 만큼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걸러내고 혈압조절과 체내 수분 및 전해질 등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생체 항상성 유지 기능을 합니다. 하지만 콩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다양한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콩팥’은 우리 몸에서 어떤 기능을 할까요?

-혈액 속 노폐물을 걸러 소변으로 배출

-혈압조절

-체내 수분 및 전해질 조절

-호르몬 생산 및 활성화시키는 내분비기능

급성 콩팥병과 만성 콩팥병

팥의 기능이 저하되는 콩팥병은 기능이 갑자기 나빠지는 급성 콩팥병과 서서히 나빠지는 만성 콩팥병 으로 구분됩니다.

<만성 콩팥병>

콩팥이 3개월 이상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체내 노폐물을 거르지 못하고 수분과 전해질 조절을 수행하지 못하는 질환으로 당뇨병, 고혈압, 만성 사구체염이 주된 발생원인입니다. 만성 콩팥병은 오랜 기간에 걸쳐 서서히 손상되며 증상도 미미해 조기 진단이 어려워 원래대로 회복하기 힘듭니다.

<급성 콩팥병>

급성 콩팥병은 기능이 갑자기 나빠지기 때문에 수액 보충 등 보조적 치료로 완치가 가능합니다.

콩팥의 기능이 떨어지면, 나타나는 증상

소변에 거품이 많이 생기는 경우

붉거나 탁한 소변을 보느 경우

자다가 일어나 자주 소변을 보는 경우

소변량이 줄거나 소변을 보기 힘든 경우

몸 전체가 가려운 경우

눈 주위와 손발이 붓는 경우

혈압이 오른 경우

피로감을 쉽게 느끼는 경우

입맛이 없고 체중이 줄어든 경우

콩팥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면 소변으로 나가야 할 노폐물을 콩팥이 제대로 걸러주지 못해 몸의 균형이 깨지게 되며 밖으로 못나가고 몸 속에 쌓인 노폐물로 인해 요독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혈압 조절이 어려우며 체내 수분 유지도 어렵습니다.

콩팥 질환의 주 증상으로는 피로감, 무기력, 집중력 감소, 식욕 감퇴, 부종, 체력저하 등으로 단순한 피로 누적 증상과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변에 거품이 많이 보인다거나 소변 냄새가 심하다면 검사를 통해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콩팥병 검사

콩팥병의 주된 원인인 당뇨병, 고혈압, 사구체신염 등의 원인질환을 적절하게 치료해 신장 기능을 보존하는데 신경을 써야 합니다. 혈압 측정, 소변 검사 검사를 통해 사구체 여과율을 측정하고, 혈액검사로 혈청 크레아티닌 수치를 검사해 계산하여 만성 콩팥병의 여부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은 “건강한 콩팥을 위해서는 싱겁게 먹는 습관이 중요하며, 고염식 대신 저염식의 식사를 하며 칼륨이 많은 과일과 채소의 지나친 섭취도 줄이는 것이 좋다”라며 “또한 흡연은 되도록이면 금해야 하며 비만도 콩팥병의 위험도를 높이는 요소이기에 적당한 운동으로 지방을 줄이고 근육 량을 증가시켜야 건강한 콩팥을 지킬 수 있다. 마지막으로 무엇보다도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한다면 콩팥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